"누구보다 따뜻한 사람"···갑질로 욕먹는 아이린 옹호한 현재 레드벨벳 메이크업 담당자

인사이트메이크업 담당자 A씨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에게 갑질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나 대중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런 가운데 현재 레드벨벳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A씨가 아이린의 착한 심성을 언급해 관심이 집중됐다.


23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장의 사진과 장문의 글을 올리며 아이린을 언급했다.


A씨는 "레드벨벳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6년이 넘는 시간을 함께 했고 함께 성장해왔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메이크업 담당자 A씨 인스타그램


인사이트Instagram 'renebaebae'


이어 "낯가림이 심하고 무뚝뚝한 아이린은 나에게 임금님 귀는 당나귀를 외칠 수 있는 대나무숲이 되어있었다"라고 말했다.


출산 후 힘든 시기를 겪었던 A씨에게 아이린이 큰 힘이 되었던 것이다.


그러면서 A씨는 아이린의 고운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일화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집에 가는 길에 주먼에 손을 넣었는데 재킷 주머니 속에 카드 한 장이 들어있었다. 아이린스러운 내용의 카드를 아이린스러운 방식으로 전해줬다"라며 아이린은 누구보다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아이린의 손편지가 담겼다. 아이린은 "고마워요. 감사하단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라며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글 말미에 A씨는 "우리가 옆에 있잖아 그리고 늘 옆에 있을게 같이 이겨내보자. 나는 믿어"라며 아이린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아이린은 갑질 논란이 터졌던 지난 22일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개인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