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서 600만원 뿌렸는데 5만원권 한 장 빼고 모두 돌아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한유주 기자 = 서울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이 홧김에 5만원권 현금 뭉치를 창밖으로 날려 경찰과 주민이 회수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주민 A씨가 5만원권 120장을 창문 밖으로 뿌렸다.


A씨는 부인과 말다툼을 하고 홧김에 현금 뭉치를 밖으로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5만원권 지폐가 떨어지는 것을 본 아파트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민과 함께 땅에 떨어진 돈을 주었다.


경찰과 주민들이 2시간 동안 합심해 수거한 끝에 5만원권 120장 중 1장을 뺀 119장이 회수됐다. 회수된 595만원은 A씨에게 다시 전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