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은 현장에 없었다"···스카이다이빙학교장이 직접 밝힌 故정인아 사고 당시 상황

인사이트YouTube ' '이근대위 ROKSEAL'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이근 전 대위가 배우 고(故) 정인아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스카이다이빙학교장 차모 씨가 심경을 밝혔다.


그는 사고 당일 이근은 현장에 없었다며 당시의 사실을 분명히 전했다.


지난 19일 스포츠경향은 차씨로부터 공문형식의 글을 전달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스포츠경향이 공개한 글에는 "고 정인아님의 사고에 대하여 세간의 일부 오해를 바로잡고자 합니다"로 시작한 글은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방송 이후, 증폭되고 있는 오해를 바로잡고자 하는 심경이 세심히 담겨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이근대위 ROKSEAL'


차씨는 해당 글을 통해 "고흥 스카이다이빙 강하장에서 발생했던 사고의 책임이 있었다면 저의 책임입니다. 이근 대위는 이 사고와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라며 사고 당시 이근 대위는 정씨의 담당 코치도 아니었고 항공기 및 강하장 현장에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경찰은 함께 탑승한 모든 스카이다이버들을 조사했고 안전교육을 실행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강하 당일 관계자들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다"며 "참고인 조사 대상에도 이근 대위는 포함된 적 없었다"고 전했다.


이근 전 대위 또한 이날 SNS를 통해 사고 당시의 증거를 올리며 그간의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알렸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은 자신의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근 예비역 대위의 전 여자친구가 이근 대위 때문에 스카이다이빙 도중 사망했다"는 내용의 방송을 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