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입은 엉덩이에 왜 모자이크"···결국 선 넘은 네이버 웹툰 '검열' 상황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인생존망'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네이버 웹툰 '인생존망'의 한 장면이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바지 입은 엉덩이에 모자이크까지 하면서 "미친 것 같다",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헬퍼 2 : 킬베로스'와 '회춘' 등의 여성 혐오, 폭력성 논란 등에 이어 또 네이버 웹툰이 논란이 됐다.


지난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네이버 웹툰 검열 상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인생존망'


공개된 게시물에는 박태준, 전선욱 작가의 작품 '인생존망' 52화 '똥 마려워'의 한 장면이 담겼다.


이 중에서 남성 캐릭터가 앉아있고 여성 캐릭터가 자리에서 일어나는 카페 장면이 논란이 됐다.


여성 캐릭터의 엉덩이가 모자이크 처리됐기 때문이다. 엉덩이도 적나라하게 공개됐던 몇 년 전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


인사이트얼굴 맞는 부분이 모자이크 됐다. / 네이버 웹툰


해당 장면을 두고 누리꾼들은 "나만 멕이는 것 같냐", "모자이크하니까 더 이상하다", "바지 위에 팬티를 입은 것도 아니고", "대한민국 미쳤다" 등의 여러 반응을 보였다.


앞서 네이버 웹툰 측은 여러 논란에 휩싸이면서 가이드라인 기준이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르세니아의 마법사' 33화에서 여자 주인공이 든 레이피어가 모자이크 처리되기도, 꽃뱀 설정이던 '상남자' 13화의 내용이 바뀌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