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좀비' 정찬성, 박재범 뺨 때린 오르테가와 맞대결서 아쉬운 '판정패'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코리안좀비' 정찬성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전에서 아쉽게도 '판정패'하며 타이틀 문턱에서 좌절했다.


18일(한국 시간) 정찬성은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페더급 2위 오르테가에게 5라운드 종료 0-3으로 판정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오르테가는 정찬성의 모든 공격에 대비가 돼 있었다. 그는 전면전 대신 킥을 중심으로 틈을 엿봤다.


조심스러운 경기가 진행되던 중 1라운드 끝에서는 정찬성이 타격을 맞고 넘어졌다가 일어나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라운드에서 정찬성은 거리를 좁히고 오르테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주도권을 잡은 것도 잠시, 오르테가의 백스피닝엘보에 당했다.


정찬성이 엘보에 다운당한 사이 오르테가가 다시 주도권을 쥐었다.


1라운드, 2라운드가 오르테가 쪽으로 기울자 오르테가는 이후 단단한 방어벽으로 맞섰다.


3라운드에서도 이렇다 할 공격 틈이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왼손 훅을 허용했고, 4라운드에서는 테이크다운을 막으려다가 출혈까지 일어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무조건 KO 피니시가 필요한 5라운드. 하지만 이 역시 완전 방어 태세인 오르테가에게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5라운드도 아쉽게 끝났고 정찬성은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라는 결과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이들의 경기는 전 세계 많은 격투기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도 그럴 것이 이들의 갈등의 골이 누구보다 깊었기 때문.


인사이트Instagram 'ufc'


앞서 지난해 12월 이들은 부산에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지만, 오르테가의 부상으로 무산됐다.


이후 트래쉬 토크가 이어지는 과정에서 오르테가가 정찬성의 소속사 AOMG의 사장이자 래퍼 박재범의 뺨을 때리며 갈등은 극에 달했다.


두 선수는 계체에서도 악수 등 스킨십을 일절 하지 않아 왔다. 하지만 패배 직후 정찬성은 오르테가와 포옹하며 기나긴 악연의 종지부를 찍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