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몸캠 공개한 정배우, BJ 코트에게는 영상 내려달라고 카톡 보냈다 (영상)

인사이트afreeca 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형님 죄송한데 이거 꼭 계속 올려놓으셔야 되나요?"


아프리카TV BJ이자 이슈 전문 유튜버 '정배우'가 BJ 노래하는코트(코트)에게 본인이 언급된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7일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한 코트는 약 2주 전 정배우와 나눴던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카톡에서 정배우는 코트의 유튜브 채널에 있는 "케이vs정배우 애들아 무슨일이니??" 영상을 내려줄 수 없겠냐고 부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freeca TV


정배우는 "케이 님하고 통화해서 죄송하다고 사과드렸고 케이 님도 받아주셨다"라며 "다음부터 체크 잘하고 하기로 하고 마무리됐습니다"라고 말하며 영상을 내려주길 부탁했다.


이에 코트는 "너도 내가 영상 빼달라는 거 안 빼주잖아"라며 "널 욕하는 게 아니라 내 태도에 대한 거니까 문제 될 거 없지 않아?"라고 거절의 뜻을 내비쳤다.


정배우는 "당사자인 케이 님하고 저하고 좋게 마무리해서 그렇게 말씀드린 건데... 형님 마음이죠. 알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부탁을 그냥 거절할 수는 없었는지 코트는 댓글을 막아놓겠다고 제안했고 정배우는 "형님 생각대로 하시면 될 것 같아요. 전 내리길 원하지만 형님 성격은 그게 아니시니"라고 했다.


인사이트afreeca TV


결국 코트는 "영상 비공개할게. 서로 돕고 살길 바라면 앞으로 나처럼 해주길 바랄게"라고 정배우의 요청을 승낙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네 타깃이 아닌 제3자가 내려달라고 할 때도 내려줘야 해"라는 말을 덧붙이며 대인배의 면모를 자랑했다.


현재 정배우가 요청한 영상은 현재 코트의 유튜브에서 사라진 상황이다.


현편 정배우는 최근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가짜사나이로 인기를 얻은 한 교관의 몸캠 추정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afreeca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