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사고기 탑승자 54명 전원 사망


<인도네시아 트리가나 항공 소속 여객기>

 

인도네시아 사고기의 탑승자 54명이 전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통부 대변인은 "생존자가 없다"며 "기상 악화 때문에 발견한 시신의 운구는 현재 불가능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트리가나 항공 소속의 플로펠러기 ATR42-300은 지난 16일 승객 49명, 승무원 5명을 태우고 파푸아 주 자야푸라에서 옥시빌로 가다가 실종됐다.

 

당국은 사고기가 산간 지역에 떨어졌다는 옥시빌 주민들의 진술을 토대로 항공기 수색을 펼친 끝에 추락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사고가 발생한 파푸아 동쪽 지역은 정글이 우거지고 지형이 험한 산악인 데다가 비구름이 낮게 끼는 등 기상 돌변이 잦아 위험한 항로로 분류되고 있다.

 

사고기에는 한국인이 탑승하지 않았고, 승객과 승무원은 모두 인도네시아 내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