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들이 요즘 핫한 '여고생 화장' 해주자 어려보여(?) 기뻐하는 선생님 (영상)

인사이트YouTube '안다 AND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각 나이대에는 그 나이에 어울리는 화장법이 있다는 말이 있다.


옷차림과 피부, 외모에 따라 어울리는 화장법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이런 말을 비웃듯 제자들에게 '여고생 화장법'을 받고 여신 미모를 자랑한 선생님이 있다.


최근 유튜버 '안다'는 자신의 채널에 "선생님이 고등학생 파우치로 메이크업 받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선생님이자 유튜버인 안다는 자신의 제자들에게 직접 메이크업을 받은 모습을 공개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안다 ANDA'


안다는 따로 준비한 제품 없이 평소 제자들이 사용하던 화장품을 그대로 활용해 메이크업을 받았다.


다른 사람을 화장시켜주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제자들은 "연예인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새삼 대단해 보인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하지만 엄살과 달리 메이크업이 진행될수록 안다의 모습은 점차 아름다워지기 시작했다.


얼마 후 메이크업은 끝이 났고 그 결과물은 놀라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안다 ANDA'


10대들의 화장이 어울리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안다는 한층 어려진 외모를 자랑했다.


레드벨벳의 예리를 연상케하는 모습의 안다는 스스로의 모습이 만족스러운 듯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화장 예쁘게 잘 됐어요!", "레드벨벳 예리 닮았다", "제자와 선생님 사이가 참 좋아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안다는 13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각종 메이크업 및 피부 관리와 관련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YouTube '안다 AND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