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물' 아닌 거 보여주겠다더니 '쇼미9' 1차 예선부터 가사 실수한 스윙스

인사이트Mnet 'Show Me The Money 9'


[뉴스1] 이지현 기자 = '쇼미더머니9' 스윙스가 프로듀서가 아닌 지원자로 등장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net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9'에서 스윙스는 예선 대기실을 찾아와 시선을 집중시켰다.


'쇼미더머니'의 시즌 3, 7, 8 프로듀서 출신인 스윙스는 지원자로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줬다. 


팔로알토는 "3번 프로듀서 하고 저는 지원자 못할 것 같은데 용기가 대단하다"라며 놀라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Show Me The Money 9'


스윙스는 지원자로 나온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작년 말이 되게 힘들었다. 인맥 힙합 소리도 들었었다"라며 "날 미워해도 되는데 작년에 받은 상처 중에 가장 큰 거 얘기하겠다. '불도저' 무대를 했었는데, 댓글에 '예선 때 떨어질 놈, 퇴물이다' 하더라"라고 말했다.


스윙스는 "내 방패는 내 실력이었는데. 다른 건 다 괜찮다. 뭐든 잘못했다고 하겠다"라면서 "음악을 뭐라고 하는데 내가 가만히 있으면 호구다. 그래서 나왔다. 퇴물 그 말 내가 진짜 사라지게 할 거다. 잘 봐라"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Show Me The Money 9'


스윙스는 1차 예선에서 팔로알토를 심사위원으로 만났다. 


팔로알토는 "소식 듣고 놀랐다. 어떻게 이렇게 나왔냐"라고 물었다. 


스윙스는 "그냥 랩으로 들려드리겠다"라고 자신했지만, 초반부터 예상치 못한 가사 실수를 저질러 과연 다음 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 관련 영상은 2분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Show Me The Money 9'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