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란 교관 '금메달 발언' 선 넘었다"···곽윤기가 직접 유튜브에 올린 영상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가짜사나이 2기 훈련 도중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에게 "이딴 정신상태로 금메달 따겠어?"라는 발언을 했던 아슬란 교관.


해당 장면이 공개된 후 "선 넘은 발언 아니냐"며 아슬란 교관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점점 커지자, 곽윤기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지난 16일 곽윤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꽉잡아윤기'에 "가짜사나이 2기 '금메달 발언'하시는 아슬란 교관님, 선 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곽윤기는 "3화가 공개된 후 '메달리스트에게 선 넘었다'라는 아슬란 교관에 대한 댓글들이 많아서 정리해 드리려고 영상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


그는 "당연히 면접 때 (제가) 금메달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교관들이 훈련 도중 메달 색상으로 자극할 것이라는 건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곽윤기는 "그런 이야기는 코칭 스태프나 감독님들한테 많이 들었던 이야기"라고 덧붙이며 아슬란 교관의 발언이 절대 '선 넘는 발언'이 아니라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저는 이런 이야기가 정신을 다시 한 번 차릴 수 있게 해 주고, 결승선을 가장 먼저 넘게 해 주는 그런 이야기라고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세계 대회에서 국위선양을 했다면, 교관님들 역시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이야기를 할) 자격이 된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


영상 말미에 곽윤기는 아슬란 교관을 향해 짧은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는 "제가 이 당시에는 진짜 몰랐는데 교관님의 한 마디가 있어서 지원 당시의 초심을 다시 다잡을 수 있었다"면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시원한 아이스커피랑 냉면 사서 조만간 인사드리러 가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생 많았다", "역시 국대 멘탈은 다르다"등 곽윤기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YouTube '꽉잡아윤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