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사진 '좋아요' 눌렀다고 귀 물어뜯은 남성


 

한 남성이 헤어진 여자친구 페이스북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친구의 귀를 물어뜯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의 보도에 따르면 투옥 중이던 대런 스미스(Darren Smyth, 29)는 새해 전날 밤 감옥에서 나와 함께 다니던 친구 무리와 함께 술을 마시고 마약을 하며 새해를 맞이하고 있었다.

 

무리들 중에는 대런의 헤어진 여자 친구와 크리스티앙 아담스(Christian Adams)도 섞여 있었다.

 

크리스티앙은 오랜만에 본 대런이 반가워 다가와 안으려 했지만 대런은 크리스티앙의 왼쪽 귀를 깨물어 뜯어버렸다.

 

대런이 감옥에 있는 동안 크리스티앙이 대런의 전 여자 친구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것이 분하다는 이유였다.

 

뜯긴 귀의 일부를 결국 찾지 못한 크리스티앙은 얼굴이 심하게 망가졌고 2년에 걸쳐 수술을 받아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법정에 선 크리스티앙은 "이 사건으로 자신감 있던 내가 불안에 사로잡힌 사람이 돼버렸다"고 진술했으며 대런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대런 스미스(Darren Smyth)> via Liverpool Echo

 

김지수 기자 jis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