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처럼 대들고 싸워야하는데"···1주기 맞아 하늘에 있을 故 설리에 인사 건넨 친오빠

인사이트최대희 씨 SNS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故 설리의 1주기가 찾아오며 많은 이가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설리의 친오빠가 동생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14일 설리 오빠 최대희 씨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글에는 설리를 향한 애틋함이 고스란히 드러나 보는 이의 눈시울을 적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다큐 플렉스'


그는 "오랜만에 볼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오빠가 더 자주 가야 하는데 미안하다"며 운을 뗐다.


동생과의 과거를 추억하던 최대희 씨는 "옛날처럼 대들고 싸워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는 현실에) 진짜 짜증이 나고 화난다"며 슬픈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최대희 씨는 "가족들은 잘 지내고 있다. 걱정 말고 천국에서 잘 지내고 있으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패션왕'


마지막으로 그는 "보고 싶은 세젤예 내 동생 사랑한다"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극단적인 선택을 하며 세상을 등졌다.


그의 1주기가 찾아온 오늘(14일) 많은 연예계 스타와 팬이 그리움을 토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