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노력 끝에 여성 캐릭터 많아졌다"···의미있는 여성 캐릭터 등장에 뿌듯해한 고아성

인사이트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고아성이 여성 주연의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로에 위치한 카페에서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감독 이종필)의 주연 고아성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고아성은 작품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밝은 영화를 개인적으로 하고 싶었다"며 "'항거'를 하고 뿌듯함도 있었지만 밝고 명량한 역할을 하고 싶다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었는데 마침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라는 제목부터 독특한 시나리오가 들어왔고, 제목부터 제가 원하던 캐릭터와 영화 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끝까지 읽어보니까 영화가 가진 매력이 밝고 명량한 게 전부가 아니더라. 진중한 메시지도 있고 삶에 대한 태도를 봤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ctress_asung'


인사이트키이스트


특히 '삼진그룹'을 비롯해 여성 주연 서사의 영화가 이어지는 것에 대해 "저도 개인적으로 체감을 했는데, 3~4년 전에 여성이 무의미하게 나오는 영화가 많았는데 정말 많이 바뀌었다"며 "이제 여성 캐릭터가 없다는 불만은 못할 것 같은데, 많은 제작사분들이나 관계자분들이 너무나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시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제 역할은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 아닐까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번 영화할 때도 잘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고졸 여성 말단 사원은 대리 진급을 위해 토익에 도전함과 동시에, 페놀과 관련된 회사 비리를 파헤치는 모습을 통해 셋이 뭉치는 모습을 그려낸다.


고아성은 실무 능력은 퍼펙트하나 현실은 커피 타기 달인인 삼진전자 생산관리 3부 사원 '이자영' 역으로 분한다. 


자영은 폐수 무단방류 현장을 본 후, 회사가 덮으려는 이 사건을 파헤치기로 결심한다.


인사이트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