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대화 인정하지만 초대남은…" 정배우에 저격당한 '가짜사나이2' 정은주의 해명

인사이트Insatagram 'udt_55'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가짜사나이 정은주 교관이 불법 퇴폐업소 출입과 소라넷 초대남 논란에 입을 열었다.


전 여자친구가 제보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퇴폐업소 출입과 소라넷 초대남 활동은 부정했다.


지난 13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에 정은주 교관과 통화한 내용을 전했다.


정배우는 "은주님과 통화를 마쳤고 영상에 나오는 카톡은 조작이나 포토샵을 한 게 아니라고 했다"라며 "진짜로 대화가 오간 것은 맞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그러면서 "다만 퇴폐업소는 가지 않았다. 친구들끼리 이야기만 나눴을 뿐이라고 해명했다"라며 "초대남은 친구가 본인 휴대폰으로 장난을 친 거라고 주장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배우는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의 제보를 받아 그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제보자는 정은주가 소라넷 활동을 했으며, 로건(김준영) 과 불법 퇴폐업소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그 증거로 초대남 신청을 한 대화 내용이 담긴 라인톡 사진과 로건 외 1명과 퇴폐업소에 대해 나눈 카카오톡 대화 사진을 가져왔다.


사진 속 정은주는 로건에게 퇴폐업소를 가자고 제안했고, 로건은 이를 승낙했다.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며 '백마'(백인 여성을 뜻하는 은어) , '흑마'(흑인 여성을 뜻하는 은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또 정은주는 한 카페 회원에게 초대남 신청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얼굴 인증 사진까지 함께 보냈다.


첫 메시지를 보낸 시간은 오전 12시 13분이며, 마지막 카톡을 보낸 시간은 오후 7시 36분이었다.


정배우에 따르면 정은주는 무슨 상황이냐고 묻는 전 여자친에게 "내가 한 게 아니고 친구가 장난으로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배우는 "7시간 동안 친구 휴대폰으로 장난 채팅과 얼굴사진까지 보냈다는데, 그런 친구는 생전 처음 들어본다"라고 말했다. 


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