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2 불편러' 돌려깎는 댓글에 조용히 '하트' 날린 곽윤기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Kwakyoongy'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가짜사나이2' 가학성 논란이 제작진과 교육생들의 해명에도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실드를 하는 측과 비난을 하는 측의 의견이 각 곳에서 팽팽하게 대립하는 양상이 갈수록 심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논란의 당사자 중 한명인 곽윤기는 직접 해명 방송까지 진행했다. 그리고 그는 '가짜사나이2 불편러'를 돌려 까는 댓글을 보고 가만있지 않았다. 


12일 곽윤기는 유튜브에 "가짜사나이2에서 느꼈던 감정들, 솔직하게 소신 발언하겠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저희가 드리고 싶었던 메시지와 여러분이 느낀 메시지가 다르게 해석돼 너무 속상했다"며 "저는 건강에 이상이 없고,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가짜사나이 Ep.4에서 교관들이 그의 포기를 종용하고 조리돌림했다는 지적을 직접 반박했다. 당사자는 전혀 부당함을 느끼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해당 영상에는 순식간에 6,7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 가운데 한 누리꾼은 가짜사나이2의 불련러들을 돌려 까는 댓글을 남겼다.


가짜사나이2 출연진들이 입을 모아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하는데도 계속 "너희들을 위해 내가 나선다"라는 뉘앙스의 댓글을 다는 이들을 저격한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Kwakyoongy'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해당 댓글은 누리꾼의 공감을 얻어냈다. 누리꾼들은 "현재 상황을 잘 정리했다"라며 해당 글에 좋아요를 눌러줬다.


누리꾼들의 관심 속에 190여개의 좋아요가 달렸는데, 이 중에는 곽윤기도 포함돼 있었다. 가짜사나이2 불편러를 향한 곽윤기의 진심이 잘 드러나는 행동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논란을 종결 짓는 클릭이라는 반응도 함께 나오고 있다. 


다만 곽윤기가 해당 댓글에만 좋아요를 눌러준 게 아니라는 점에서 정확한 의도를 알 수 없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기는 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