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역할 충실했을 뿐"…곽윤기, 가짜사나이 '가학성' 논란에 소신 발언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Kwakyoongy'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곽윤기가 가짜사나이2를 둘러싼 논란에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12일 곽윤기는 유튜브에 "가짜사나이2에서 느꼈던 감정들, 솔직하게 소신 발언하겠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저희가 드리고 싶었던 메시지와 여러분이 느낀 메시지가 다르게 해석돼 너무 속상했다"며 "저는 건강에 이상이 없고,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오후 유튜브에 게시된 최신화가 가학성을 지적받자 곧바로 진화에 나선 것이다. 최신화에서는 일부 교관이 곽윤기에게 포기를 종용하고, 조리돌림을 했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꽉잡아윤기-Kwakyoongy'


곽윤기는 "훈련은 정말 너무 힘들었다. 그냥 힘들다는 표현은 터무니없이 부족할 만큼 힘들었다"며 "운동선수로서 느끼는 힘듦과는 아주 다른 종류의 힘듦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와 코치의 역할이 따로 나뉘어 있듯이, 교관과 교육생한테도 서로 다른 역할이 있다. 각자 역할에 최선을 다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남아있는 콘텐츠는 이 점에 유의해서 봐주시길 바란다"며 "이제 겨우 선발과정이 끝났을 뿐이다. 앞으로 변화하는 저의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변화의 과정을 만들어주신 피지컬갤러리, 무사트 및 모든 관계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무엇보다도 곁을 지켜준 동기생분들께 고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최신화에서는 일부 교관이 곽윤기를 조롱해 문제가 됐다. 특히 "5번(곽윤기) 때문에 8번(운지기) 퇴교"라고 하거나, IBS(고무보트)를 누르는 등 언동을 한 권(KWON) 교관에게 질타가 쏟아졌다.


'정신력 강화를 통한 한계 극복'이라는 기획 취지는 온데간데없고, 혼자 끝까지 버틴 곽윤기에게 망신만 줬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피지컬갤러리는 11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훈련 시 윤기 선수의 실수로 다소 위험한 장면들이 연출됐고 악플러들이 비난을 쏟을 것 같아 해당 부분을 많이 덜어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교관님들이 윤기님의 위험한 행동들에 대해서 강하게 말하는 장면이 일방적으로 말하는 장면처럼 연출됐다"고 설명했다.


YouTube '꽉잡아윤기-Kwakyoong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