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디스크 '수술' 대신 맞은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6개월만에 30kg 쪘다는 여가수 (영상)

인사이트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이은하가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6개월 만에 체중이 30kg 이상 늘었다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에는 이은하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은하는 젊은 시절부터 춤을 추다 보니 허리 부상을 입었고 치료 과정에서 맞은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쿠싱 증후군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쿠싱증후군은 뇌하수체의 이상으로 부신 겉질에서 분비되는 코르티솔이 많아 생기는 병으로, 몸에 지방이 축적돼 털 과다증, 무력증, 고혈압 증세 등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이은하는 "젊은 시절 춤을 추며 허리 디스크가 생겼다. 하지만 빚을 갚아야 했다 보니 춤을 그만 추지 못했고 치료를 하면서 돈을 벌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어머니에게 생활비도 드려야 해서 하루도 일을 안 할 수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은하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비싼 비용의 수술 대신 관절염, 디스크 등의 고통을 완화시키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으며 일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고 나면 멀쩡해졌다. 멀쩡해지다 못해 컨디션이 너무 좋아졌다. 그러다 보니 수술 대신 주사만 맞아도 되겠다는 생각으로 3년을 버텼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은하는 스테로이드 부작용에다 호르몬 밸런스까지 깨지며 6~8개월 만에 30kg이 쪘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이어 '문 페이스'처럼 얼굴이며 등이 볼록해지는 쿠싱 증후군을 겪었다는 말과 함께 "이 증후군으로 1년 새 몸무게가 94kg까지 늘어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당시 이은하는 살을 빼기 위해 3일 정도 물만 마시며 굶어도 봤지만 단 100g도 빠지지 않았다.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던 이은하는 "지난해 피 검사를 해봤는데 스테로이드가 다 빠져나갔더라"라며 "그래서 올봄부터 다이어트 시작했다. 지금 10kg 정도가 빠졌다"고 말해 시청자를 안도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인사이트SBS '좋은아침'


Naver TV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