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가 시켜 억지로 '가터벨트' 입은 뒤 무대서 펑펑 울었더니 나인뮤지스 리더 잘린 세라

인사이트MBN '미쓰백'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가 리더에서 쫓겨나야만 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미쓰백'에는 나인뮤지스로 활동했던 세라가 출연해 그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전했다.


세라는 "요즘은 세상이 많이 바뀌었지 않나. 내가 활동할 때만 해도 시키는 대로 해야 했다. 첫 방송을 하는데 (소속사가) 가터벨트를 매라고 하더라"라고 활동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당시에 나는 가터벨트라는 것을 처음 들어봤다. 심지어 그게 사자성어인 줄 알았다"며 "그걸 입은 내 모습을 보니 눈물이 나더라. 또 그걸 입은 고등학생 동생들의 모습을 보니 더 감정이 북받쳤던 것 같다"고 울먹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세라는 자신과 동생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눈물이 안 멈춰 촬영이 여러 번 중단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게 울다 보니 나인뮤지스 리더에서 잘렸다"고 털어놨다.


또한 세라는 이날 방송을 통해 나인뮤지스 탈퇴 후 생활비 마련을 위해 은행 대출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그는 "평균 수명이 너무 짧은 아이돌계에서 '정년퇴직하면 이런 느낌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난해부터는 공황장애가 와서 우울증 약까지 먹고 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공개된 일상 영상에서 세라는 잠을 자다 갑자기 일어나 야식을 먹는 등의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한편 나인뮤지스에서 시원한 가창력과 특유의 매력으로 사랑받았던 세라는 지난 2014년 계약 종료로 그룹을 탈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 관련 영상은 3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미쓰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