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에 지름 3m 싱크홀…청소차량 바퀴 빠져


 

16일 오후 7시께 서울 종로구 무악동에 있는 3차로 도로의 인도변에 지름 3m, 깊이 2m의 싱크홀이 생겨 1t 청소차량 오른쪽 바퀴가 빠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소방관 22명과 종로구청 관계자 5명 등이 출동해 긴급 안전 조치를 벌이고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청은 하수관 누수로 도로가 가라앉은 것으로 추정하고 밤사이 복구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via 연합뉴스TV / YouTube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