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의도 없다"···블랙핑크 제니 '간호사' 성적대상화 논란에 입장 밝힌 YG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 논란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6일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의 신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가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공식 입장을 냈다.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 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입을 뗀 YG엔터테인먼트는 "간호사와 환자가 나오는 장면은 노래 가사 'No doctor could help when I'm lovesick'를 반영한 장면"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특정한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그러면서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리며,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장면의 편집과 관련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2일 공개된 블랙핑크의 '러브식 걸즈' 뮤직비디오는 멤버 제니가 간호사 복장을 착용한 모습이 그려졌다.


뮤직비디오에서 제니가 하이힐에 짙은 화장, 타이트한 치마 등을 입고 간호사 코스튬을 입자 일부 누리꾼은 간호사에 대한 성적 대상화와 성상품화라며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 같은 논란에 전국보건의료산업노총조합은 "헤어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현재 간호사의 복장과는 심각하게 동떨어졌으나 '코스튬'이라는 변명 아래 기존의 전형적인 성적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복장과 연출"이라고 간호사 성적 대상화를 반대한다고 논평을 냈다.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먼저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 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Lovesick Girls'는 우리는 왜 사랑에 상처받고 아파하면서도 또 다른 사랑을 찾아가는지에 대한 고민과 그 안에서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한 곡입니다.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와 환자가 나오는 장면은 노래 가사 'No doctor could help when I’m lovesick'를 반영했습니다.


특정한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합니다.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리며,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의 편집과 관련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