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10대 집단폭행' 피해 여고생 13일 만에 결국 숨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또래 10대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해 중태에 빠졌던 여고생이 사건 발생 13일 만에 결국 숨졌다.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김모(17)군 등 또래 3명에게 집단으로 폭행을 당해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A(17)양이 16일 오전 8시 10분께 숨을 거뒀다. 

 

병원에 입원한 A양은 줄곧 중환자실에서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해 왔다.

 

유가족은 A양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고교 중퇴생인 김군은 지난 4일 오전 5시께 상당구 서문동의 한 모텔 앞에서 A양을 바닥에 넘어뜨리고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공동상해)를 받고 있다.

 

김군 등은 A양 일행과 모텔 앞에서 시비를 벌이다가 귓속말을 하는 A양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현장에는 A양의 일행인 또래의 남녀 6명이 더 있었지만 큰 체격에 문신도 있는 김군의 외모에 겁을 먹고 폭행을 말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함께 폭행에 가담한 전모(17)양 등 여고생 2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