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귀성객' 확진 후 부산시 코로나 감염자 '18명' 폭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1일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8명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의심환자 662명 가운데 18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지역 확진자는 440명(누계)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423~440번 확진자로, 감염원은 접촉자 14명, 기타(감염경로 불분명) 2명, 해외입국자 2명 등으로 집계됐다.


부산 423번과 429번 확진자는 42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금정구에 있는 평강의원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425번은 평강의원 직원으로, 424번은 평강의원 이용자의 보호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확진자의 동선에 있는 목욕탕을 이용한 뒤 추가 감염된 확진자도 2명 발생했다. 426번과 430번 확진자는 408번 확진자가 다녀갔던 그린코아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 추가로 감염되는 사례가 대거 발생했다. 438번~440번 확진자 3명은 416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427번(418번 가족)과 428번(417번 가족), 434번(422번 가족), 435번(367번 가족), 436번(421번 가족) 확진자가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433번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미얀마에서 입국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437번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431번과 432번 확진자는 현재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아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이날 발생한 확진자 18명은 모두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현재 부산의료원 71명, 부산대병원 7명, 동아대병원 1명 등 79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이중 중증환자는 4명, 위중환자는 5명이다.


한편 이날 부산 364번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