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찐건 줄 알았는데"...야식 먹다 살쪄버린 자기 모습 보고 충격받은 뚱땡이 푸들

인사이트Instagram 'kokoro_official'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빵실한 뒷태의 푸들이 바닥에 주저앉은 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거울을 들여다보고 있다.


마치 겨우내 살찐 몸을 거울에 비춰 본 뒤 실망한 사람을 연상케 하는 댕댕이의 심각한 표정은 많은 이들의 심장을 강타했다.


누리꾼들은 "털이 찐 것이 아니라 진짜로 살이 쪄 버려 현타를 맞은 것 같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복슬복슬한 털로 뒤덮여 마치 인형처럼 보이는 이 초코 푸들의 이름은 '코코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koro_official'


코코로는 트레이드마크인 풍성한 머리털 때문에 화가 '밥 로스'와 닮은꼴로 자주 거론되며 SNS상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코코로는 동그란 눈망울에 살짝 벌어진 입까지, 사진마다 항상 특유의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다.


하지만 코코로의 진짜 매력포인트는 얼굴이 아닌 '뒷태'다.


토실하고 동그란 엉덩이로 바닥에 무방비하게 주저앉아 있는 모습을 보는 순간 "한 번만 만져보고 싶다"는 탄성이 절로 나온다.


엉덩이에서 등으로 이어지는 동그란 곡선과 바닥을 짚고 있는 솜방망이 같은 두 발까지, 귀여움으로 똘똘 뭉친 코코로의  귀여운 모습들을 아래에서 함께 살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koro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