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탈퇴 후 소속사 '아이오케이'서 '사내이사' 선임된 비아이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소속사 사내이사 자리에 올랐다.


29일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에 따르면 지난 28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131레이블 소속의 비아이(김한빈)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아이콘 탈퇴 이후 공식 활동이 없었던 비아이였기에 이 같은 소식은 팬들을 들썩이게 하기 충분했다.


비아이의 사내이사 선임 소식에 주총 당일에는 아이오케이의 홈페이지가 일시적으로 다운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비아이는 지난 2016년 지인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 요구하고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았다.


지난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비아이는 대마초 구매와 흡연한 사실을 일부 인정하고 아이콘을 탈퇴했다.


강도 높은 경찰 조사를 받은 비아이는 이후 최종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비아이는 정기적으로 보육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그는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아동보육시설에 마스크나 신발을 기부하는가 하면 돌봄 봉사에도 주기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Twitter 'DC_BI_galler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