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맏형 진·막내 정국 5년 뒤 '동반 입대'하는 방안 검토 중"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방탄소년단의 신곡 '다이너마이트'가 1위를 차지하며 세계 팝 역사를 새로 써가고 있는 가운데 멤버들의 병역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1992년생인 맏형 진이 현행 병역법상 내년 말까지 무조건 입대하여야 하기 때문이다.


막내 정국이 입대하기까지 고려하면 향후 5년간은 BTS의 완전체를 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이에 따라 정부와 정치권은 BTS 멤버들의 입대를 상당 기구 늦추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유력하게 검토되는 방안은 1992년생인 맏형 진이 1997년생인 막내 정국의 입대 시기와 맞춰 동반 입대할 수 있게 입영 시기를 5년 연기하는 것이다.


군 면제는 국민 여론이 부정적인 만큼 동반 입대로 완전체 공백기를 최소화해주자는 것이다.


이 방안에 따르면 1993년생인 슈가, 1994년생인 리더 RM, 제이홉 1995년생인 지민 뷔 역시 막내 정국과 함께 동반입대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대표 발의한 병역법 개정안보다 더 과감한 지원책이다.


전용기 의원의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위 선양에 현저한 공이 있다고 추천한 사람'에 대해 징집을 연기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Good Morning America'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현행 병역법은 국위 선양을 위한 체육 분야 우수자에 대해 최장 28세까지 입영 연기를 허가하고 있는데 여기에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를 추가하는 게 법안 취지다.


국방부는 국회에 발의된 관련 법안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을 지켜보되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면 긍정적인 방향으로 의견을 개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정부가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BTS 등 대중문화예술 분야가 빠졌지만 이는 대체복무에 관한 것이었다.


실제 10대 후반~20대 초반에 활동이 가장 왕성한 아이돌 그룹은 대체복무보다 입영 연기가 한류 산과 국위 선양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많다.


한편 BTS는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1위를 재탈환했다. 이로써 BTS는 빌보드 핫100 통산 3주 1위라는 대기록을 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