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은 미친 한 해"…'대형 산불+폭염'에 북극 빙하 빛의 속도로 녹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pxhere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19로 시작된 2020년은 전 세계 곳곳에서 산불과 폭염, 폭우로 인한 홍수 등의 재해까지 겪으며 그 어떤 해보다 더 힘든 한 해가 되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산불들로 인해 북극의 해빙들이 역대급으로 녹아내렸다는 연구 결과가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피넛 타임즈는 북극의 해빙이 42년 전 관측을 시작한 이후로 올해 역대 두 번째로 작은 면적까지 줄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이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콜로라도대 볼더캠퍼스 산하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 연구진이 이번에 발표한 예비 연구 자료에 따르면 올해 북극 해빙의 최소 면적은 지난 9월 15일 기록한 374만㎢이다.


이는 2012년 역대 최소 면적을 기록한 341만㎢보다 좀 더 큰 것이다.


마크 세레즈(Mark Serreze) 국립빙설자료센터장은 “북쪽에서는 해빙이 거의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에 이르렀고, 시베리아에서는 폭염이 발생했으며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산불이 일어나는 등 2020년은 그야말로 미친 한 해였다”고 말했다.


그동안 많은 전문가는 기상이변으로 인해 시베리아에 찾아온 역대급 폭염과 대형 산불들로 인해 해빙이 녹아내릴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Netflix 'David Attenborough: A'


해빙이 역대급으로 녹아내리자 많은 환경 전문가들은 지구 환경에 큰 위기가 왔다며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세계자연기금회의 로드 다우니(Rod Downie)는 "이는 북극이 녹아내리고 있으며 우리 지구가 위기에 빠졌다는 증거이다"라고 말했다.


그린피스 북유럽 해양지부 활동가인 로라 멜러는 "북극 해빙이 녹으면 바다는 더 많은 열을 흡수해 기후 변화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다" 라며 "지구를 지키기 위해 북극 해빙이 녹는 것을 꼭 막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에서는 북극의 해빙과 남극의 빙하가 녹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015년 파리 기후 협정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협의했다.


하지만 여전히 전 세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계속해서 증가해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