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계엄 문건' 연루됐던 중령 극단적 선택···숨진채 발견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스1] 최소망 기자, 배상은 기자 =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서 근무하다 기무사 해체 결정에 따라 2018년 원래 소속 부대로 복귀한 중령이 숨진채 발견됐다.


2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6일 경기도에서 대북정보부대 소속 A 중령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 중령은 기무사 출신으로 '기무사 계엄 문건' 사건 당시 보고서 작성 과정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원대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군사안보지원사령부 / 사진공동취재단


A 중령은 기무사 해체 이후 공군에 복무하다가 국방부 산하 대북정보부대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군·검 합동수사단은합동수사단은 2018년 11월 기무사 계엄 문건 의혹 수사 결과 발표에서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관 조사가 안 된 상태에서 더는 수사가 불가능하다"며 윗선을 밝히지 못했다.


기무사는 해체 수순을 밟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신설하는 방식으로 기존 인원을 줄였는데, 계엄 문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은 부대원들은 기무사 해체 전의 원래 부대로 돌아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