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연휴' 앞둔 내일(29일), 오늘 만큼 쌀쌀한 날씨 이어진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스1] 서혜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추석 명절부터 개천절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진다. 아침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일교차가 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국이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이같은 날씨를 나타낸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새벽부터 오전 9시 사이에 전국 내륙에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도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은 22~26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쌀쌀하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나는 곳이 많을 수 있어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7도 △춘천 13도 △강릉 14도 △대전 13도 △대구 12도 △부산 16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제주 19도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부산 24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제주 23도다.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산지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환경부·한국환경공단이 제공하는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순환으로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파고는 서해 앞바다 0.5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0m 가량이고, 서해 먼바다 최고 1.0m, 남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2.0m로 예보됐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