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임시완, 드라마 스태프 '코로나' 확진 받아 '검사' 받고 자가격리 들어갔다

인사이트SBS '패션왕'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신세경, 임시완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위험에 노출됐다.


23일 부산일보는 JTBC 드라마 '런온' 스태프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런온'은 즉시 드라마 촬영을 잠정 중단했다.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거나 같은 장소에 있었던 배우와 관계자는 모두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인사이트KBS2 '적도의 남자'


인사이트tvN '미생'


주연 배우인 신세경과 임시완 등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에 비상에 걸렸지만 '런온'은 2주 간은 제작을 중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하반기 방송될 예정인 '런온'은 소통이 어려운 시대 속에서 사랑을 싹 틔우는 청춘 남녀의 모습을 그린다.


신세경은 번역가 오미주로, 임시완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선수 기선겸 역으로 분한다.


이들 외에도 소녀시대 수영과 강태오가 출연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