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카페 싫어"···식성 밝혔다가 욕먹고 있는 '위키미키' 김도연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걸그룹 위키미키가 10월 컴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멤버 김도연이 '비건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서는 김도연의 비건 논란에 관한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누리꾼은 김도연이 과거 팬과 채팅하던 중 남긴 글을 캡처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사진에는 "비건 카페? 으으 전 싫어해요"라고 전한 김도연의 메시지가 담겼다.


이를 두고 누리꾼은 "위키미키 김도연 비건 논란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는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 '추천'을, 혐오 발언이 맞다고 생각한다면 '반대'를 눌러 달라 부탁했다.


글을 접한 다수는 김도연의 발언이 표현의 자유라는 생각을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이들은 "그냥 싫어한다는 게 왜 혐오냐", "창조 논란 뭐냐", "연예인은 대중 앞에서 자기 생각도 못 말하냐", "개인 취향인데 예민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돈스파이크 고양이 혐오 논란 등을 조명하며 '혐오 발언이 맞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도연이 속한 위키미키는 다음달 8일 4번째 미니앨범 '뉴 룰스'(NEW RULES)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