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처럼 얼굴 쭉 빼는 스트레칭하며 '세젤귀' 면모 뽐낸 '31살' 박보영

인사이트YouTube 'BH Entertainment'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박보영이 상큼한 비주얼로 팬심을 뒤흔들었다.


지난 24일 박보영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박보영 뽑기 게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제 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충청북도 제천을 방문한 박보영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대기실에서 메이크업을 받으며 준비하던 박보영은 양 어깨를 들렸다 내리는 스트레칭을 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H Entertainment'


이후 푸른빛 원피스로 갈아입은 그는 가녀린 어깨선을 과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막만 한 얼굴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발산하는 박보영은 동화 속에 나오는 '요정'을 연상케 했다.


그는 옅은 화장만 했음에도 뚜렷한 눈매와 오뚝한 콧날을 자랑했다.


박보영은 잡티라곤 찾아볼 수 없는 뽀얀 피부로 뭇 남성 팬의 심장에 불을 지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H Entertainment'


1990년생으로 올해 31살인 그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초동안 미모를 뽐내 보는 이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영상이 짧게 느껴진다", "개인 유튜브 시작해줬으면 좋겠다", "너무 귀엽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박보영은 엄태화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가제)'에 출연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H Entertainment'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BH엔터테인먼트


YouTube 'BH 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