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5연승"···플레이오프 고춧가루 팀 등극한 '마리한화' 이글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시즌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한국 프로야구에서 한화 이글스가 고춧가루 부대로 급부상했다.


2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한화는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시즌 첫 5연승을 기록한 한화는 36승 2무 79패를 기록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롯데는 57승 1무 56패로 7위를 유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4회까지 0-5로 뒤지던 한화는 브랜든 반즈의 솔로포와 6회 말 송광민의 투런 등으로 추격을 이어나갔다.


이어 9회 말 터진 이성열의 동점 솔로포와 연장 10회 말 하주석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기적 같은 역전승에 성공했다.


롯데 입장에서는 믿었던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또다시 무너진 것이 뼈아팠다.


한화 정우람은 올 시즌 최다인 2⅓이닝을 던지며 연장 10회 초까지 마운드를 책임졌다


한화가 시즌 후반 무서운 뒷심을 보여주는 만큼, 당분간 플레이오프 경쟁을 하는 상위권 팀들에게 '한화 주의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한화이글스 갤러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