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농장'서 식용으로 키워지던 강아지 '또' 입양한 다니엘 헤니

인사이트웨버샌드윅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다니엘 헤니가 구조된 개를 가족으로 맞이하며 누리꾼의 찬사를 받고 있다.


25일 동물보호단체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 측은 다니엘 헤니가 국내 개농장에서 구조된 개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다니엘 헤니 가족의 일원이 된 개는 골든 레트리버 종으로 이름은 '줄리엣'이다.


줄리엣은 충청남도 홍성의 한 개농장에서 HSI에 의해 구조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웨버샌드윅


다니엘 헤니는 줄리엣에 대해 "처음 만났을 때부터 우리가 가족이 될 운명이라고 직감했다"며 "실제로 우리 가족의 일원이 됐다"고 감회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온순하고 따뜻하며 참을성 많은 천사 같은 아이"라고 줄리엣을 소개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앞서 한국 개농장에서 구출된 반려견 '로스코'의 여동생이 생겼다며 기뻐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nielhenney'


지난 2017년 다니엘 헤니는 경기도 남양주시 식용견 농장에서 구출된 골든 레트리버 종 로스코를 입양한 바 있다.


당시 다니엘 헤니는 "귀한 선물"이라며 로스코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두 생명을 살려낸 다니엘 헤니의 행보에 누리꾼은 찬사의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웨버샌드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