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 '월북' 시도했다는 정부 발표에 유가족들이 밝힌 입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을 월북자로 간주한 것에 대해 유가족들이 절규했다. 


24일 연합뉴스TV는 사망한 공무원 A씨 유족과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여기서 유가족들은 "월북을 시도할 동기가 없다"고 주장했다. 


A씨 유족들은 해당 매체에 "북한군 총격에 사망했다는 그 사람이 내 동생이라고 특정할 수 있는 근거가 뭐냐, 신원 확인은 했나?"고 했다. 


그러면서 "내 동생은 월북을 시도할 만큼 이유나 동기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정부와 정보당국은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에서 일하던 A씨가 지난 21일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A씨가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고 북한 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 측 경계병이 외국인으로부터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접경 지역 방침에 따라 총격을 가하고 화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자는 A씨의 월북 시도 배경에 대해 "남한에서의 신변을 비관한 것으로 보이나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