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하 윤승열과 결혼 발표하더니 달달한 '럽스타그램' 시작한 김영희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최근 결혼 발표한 개그우먼 김영희가 본격적으로 럽스타그램을 시작했다.


지난 22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장의 사진과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예비 신랑 윤승열과 달콤한 데이트 중인 김영희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끈다.


김영희는 귀여운 사과 머리를 하고 한도 초과 귀여움을 뿜어냈고, 윤승열은 건치 미소로 화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두 사람은 해변가에서 똑 닮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추억을 기록하기도 했다.


김영희는 "결혼으로 어떤 요행을 바라지도 인생역전을 바라지도 않는다. 그냥 아껴주는 사람 만난 38세 여자가 남들처럼 살아가고 싶은 거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마음 안 다치고 편하게 재미나게 살고 싶다 했더니 애쓰지 말고 흘러가자고 말해준 사람. 내가 많이 배운다"라고 덧붙이며 윤승열을 향한 끈끈한 애정을 드러냈다.


동시에 김영희는 10살 어린 남편의 젊음은 못 배우겠다고 솔직하게 말해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Naver TV '한화이글스'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김영희의 럽스타그램을 본 누리꾼은 "정말 예쁜 한 쌍이다"라며 앞으로도 계속 럽스타그램을 해달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 20일 SNS를 통해 깜짝 결혼 소식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김영희는 올해 결혼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여파로 내년에 식을 올리게 됐다며 "어려운 시기에 하는 결혼인 만큼 더욱 잘 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