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 고백 후 웃는 얼굴로 밝은 근황 공개하며 팬들 안심시킨 장재인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성폭력 피해를 고백했던 가수 장재인이 웃는 모습으로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택 현관에서 찍은 다수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장재인은 트렌치코트를 입고 입고 긴 생머리를 늘어트리며 웃는 얼굴로 셀프 카메라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올리면서 장재인은 "저는 열믹싱과 앨범 나머지 이야기들을 정리 중"이라며 "얘기해 주신 대로 '문단 정리'에 신경 쓰고 있다"라고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앞서 장재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17살 때 첫 발작을 했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 폭식 등이 따라붙었다고 고백했다.


이 때문에 장재인은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고 대중의 걱정이 이어지자 이날 오후 추가 글을 올렸다.


장재인은 "1년이 지나 19살에 범인을 제대로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저에게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제 또래의 남자분이었다"며 성폭력 피해를 당했음을 밝혔다.


해당 사건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 장재인은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것"이라며 "혹시나 아직 두 발 붙이며 노래하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따뜻한 마음을 보였다.


고백 후 장재인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막상 말하고 나니 너무 힘들다. 가슴이 안절부절하지만 주시는 댓글 보며 안정시키려 노력 중이다"라고 떨렸던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지난 2010년 Mnet '슈퍼스타K2'로 얼굴을 알린 장재인은 싱어송라이터로 활약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