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에 탄 택시 안에서 성폭행당한 19살 중국 여고생

인사이트閃電新聞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차에서 당장 뛰어내리고 싶었지만 빠른 속도 때문에 그러지 못했습니다"


한 여성이 중국 칭다오에서 오전 10시에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산동방송계열 산뎬신문(閃電新聞)은 지난달 29일 오전 10시께 칭다오 지모구에서 성폭행 당했다는 여성 왕모(19) 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왕씨는 "택시기사가 내 다리를 만지면서 칼을 꺼냈다"며 "허리에 칼을 대고 '1800위안(한화 약 30만 원)에 괜찮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閃電新聞


이어 택시기사가 갑자기 바지를 벗기 시작했다고 왕씨는 주장했다.


주장과 목과 다리에 난 상처와 멍을 공개하기도 했다. 저항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몸싸움의 흔적이라고 덧붙였다.


왕씨는 택시에서 내린 뒤 경찰에 신고하려고 했지만 감정이 격해져 건강보조제 한통을 전부 삼겼고 아버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인사이트閃電新聞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택시기사는 "나는 지금 택시회사에서 일하지 않는다"며 "이 여자가 누군지 모르겠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칭다오 지모구의 통지파출소는 왕씨의 접수를 받고 사건이 발생한 차량의 운전자를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오전 10시, 벌건 대낮에 벌어진 중국의 대도시 성폭행 사건에 치안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