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남긴 '쓰레기 음식' 논란에 "대게 사줬다"고 해명 글 올린 정주리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정주리가 남편이 남긴 음식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지난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걸. 워워"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정주리와 가족이 푸짐하게 차려진 대게요리를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은 정주리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자신의 이름을 캡처해 남편에게 보내준 메신저 화면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앞서 정주리는 같은 날 남편과 나눈 메시지와 음식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며 화제를 모았다.


정주리의 남편은 전날 촬영이 있던 정주리를 대신해 아이들을 돌봤고, 먼저 잔다며 치킨과 피자를 남겨놨다.


그러나 남편이 남겼다고 한 음식에는 반쯤 먹다 만 치킨과 토핑 없는 피자, 사용한 휴지 등이 널브러져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정주리 또한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너무 섭섭할 것 같다"며 남편이 밖에서 일하고 온 정주리를 너무 배려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에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