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받는 미용사 손길에 잔뜩 긴장해서 인상 팍 쓴 댕댕이

인사이트Facebook 'Woof Woof'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가을은 강아지들의 본격적인 털갈이 시즌이다. 


한 아기 강아지도 털갈이 시즌을 맞이했다. 


주인은 강아지를 안고 애견 미용실을 찾았는데 빗질을 당하는 강아지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지난 19일(한국 시간) 페이스북 페이지 'Woof Woof'에는 미용 중인 아기 포메라니안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Woof Woof'


영상 속에서 미용사는 정성스럽게 포메라니안의 털을 빗질한다. 


그런데 태어나서 처음으로 받는 미용사의 손길에 강아지는 조금 긴장한 듯 보인다. 


얼굴에 힘을 팍 준 강아지는 어떤 저항도 하지 않지만 빗질이 오가는 동안 단 한 번의 눈 깜박임도 없다. 



저항할 생각은 전혀 못 하는 듯하다. 


그저 뒷다리를 가지런히 모으고 미용사의 손에 딱 달라붙어 인생의 첫 경험을 마쳤다. 


작고 귀여운 포메라니안의 긴장한 모습에 누리꾼들은 사랑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너무 예쁘고 귀엽다. 나도 저런 강아지 갖고 싶다", "강아지가 매우 긴장한 것처럼 보인다", "미용사가 갑자기 나쁘게 느껴지는 이유는 뭐지"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