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이 말귀 한번에 못 알아듣고 "예? 예?"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어리숙한 매력으로 누리꾼의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인 김종민은 "예?"하고 반문하는 특이한 습관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리바리한 분위기로 시청자의 웃음보를 터뜨린 김종민은 '환불원정대' 새 매니저로 발탁되며 제2의 전성기를 예고했다.


하지만 그의 독특한 습관에는 남모를 가슴 아픈 사연이 숨어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김종민은 심각한 '난청'을 앓고 있다. 그의 청력이 좋지 않은 이유는 학창 시절 당한 폭력 때문이었다.


과거 김종민은 "학창 시절 1년 선배에게 맞아 고막이 터진 적이 있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김종민은 "귀에서 자주 '찌직' 소리가 난다"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실제로 KBS2 '비타민'에 출연한 김종민은 한 의료기관에서 진행한 청각 테스트에서 난청(청각이 저하 또는 상실된 상태), 세반고리관 이상(현기증이 오거나 몸의 균형을 잡는 것에 문제가 생긴 상태), 외이도염(외이도의 피지선, 이구선에 화농균이 침입하여 일으키는 염증) 등을 진단받아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당시 김종민은 1, 2음절 단어를 들려주고 그대로 따라 하는 검사에서 왼쪽 귀 72%, 오른쪽 귀 78%만 재현했다. 해당 검사에서 청력에 문제가 없는 사람의 경우 80% 이상 재현해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또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옥상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로 뇌를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방송에 출연해 뇌 검사를 받은 김종민은 언어능력 기능이 다른 사람에 비해 현저히 낮게 나왔다.


청력과 언어 능력이 다른 사람보다 저하된 상황이라 제대로 못 알아듣고, 버벅댔던 것이다.


심각한 질병을 앓고 있음에도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자신의 아픔을 예능 콘셉트로 구축한 그에게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냈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