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왕따 증거"...오늘(20일)자 경기 프리킥 상황서 나온 충격적인 장면

인사이트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CF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에게 '왕따설'이 제기됐다.


20일(한국 시간) 스페인 비고 빌리이도스에서 치러진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 비고와 발렌시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 중 이강인이 팀 동료들과 언쟁을 벌이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전반 35분께 이강인은 프리킥을 따냈고, 직접 프리킥을 차려고 했다.


인사이트


YouTube 'KIN기자'


그런데 팀 주장 호세 루이스 가야가 본인이 차겠다고 어필하며 그를 막아섰다.


이강인은 재차 본인이 직접 차겠다며 공을 뒤로 숨기는 행동까지 보였는데 가야는 공을 내놓으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다니엘 바스가 이강인이 뒤에 숨기고 있던 공을 뺐어 가야에게 넘겼다.


결국 프리킥 키커를 가야에게 넘겨준 이강인은 허공에 손짓을 하는 장면과 혼잣말을 보여주며 자리를 옮겼다.


경기 직후 해당 장면을 두고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인사이트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선수들이 이강인을 따돌리는 것 같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대화로 풀 법한데 대뜸 공을 뺏어가고는 말도 걸지 않는 모습이 보기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만약 이날 전담 키커가 가야였다면 아무리 프리킥을 이강인이 얻었다고 해도 가야가 차는 게 맞다"는 반론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프리킥 전담 키커가 누구였는지가 관건이라는 뜻이다.


한편 이강인은 얼마 전에도 왕따설에 휘말린 바 있다.


과거 이강인과 함께 발렌시아에서 뛰었던 페란 토레스는 지난해 마르셀리노 감독이 경질된 것을 두고 몇몇 선수들이 이강인을 안 좋게 보고 있다고 증언한 바 있다. 


YouTube 'KIN기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