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안준영 PD에 연습생 '진짜 순위' 밝히라고 명령한 재판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에 판사가 구체적인 순위 조작 내용을 밝히라고 명령했다.


지난 18일 서울고등법원 형사 1부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PD의 항소심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부는 안준영 PD 등에게 Mnet '프로듀스' 시즌 3, 4 순위 조작에 관해 언급했다.


재판부는 순위가 뒤바뀌어 합격 여부가 갈린 연습생 명단을 토대로 순위조작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석명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Twitter 'official_izone'


인사이트Twitter 'x1official101'


재판부는 "국민 프로듀서라는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투표한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며 '프로듀스' 조작 사건을 되뇌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프로듀스' 투표 조작 사건으로 공정하게 평가받고자 한 연습생들이 불공정한 순위 조작의 참담한 현실과 마주하게 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안준영 PD 측 변호인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피고인이 일부 잘못된 행동을 한 것은 사실이나 과연 기만행위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official.izone'


인사이트Twitter 'x1official101'


변호인은 "피고인은 객관적 사실관계에 대해 다 인정했다. 변호인 입장에서 사기죄 법리가 적용 가능한지 다시 살펴봐 주길 요청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변호인은 안준영 PD의 원심형에 관해서도 적정한 형량인지 살펴봐 줄 것을 부탁했다.


안준영 PD는 1심에서 징역 2년과 추징금 3천 7백만 원을 받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48'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