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여름방학' 나영석 PD, 올 상반기 10억 이상 벌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tvN 간판 연출자인 나영석 PD가 올 상반기에 벌어들인 수입이 공개됐다.


지난달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올해 상반기에만 1억 3,900만원, 상여 8억 8천만 원 등으로 총 10억 1,900만원을 벌었다.


CJ ENM 측은 "사업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 등에 기준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라며 업무 전문성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나 PD는 CJ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의 수입을 뛰어넘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인사이트tvN '여름방학'


이 회장과 이 부회장은 상반기에 각각 9억 원과 10억 원을 수령했다.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이명한 상무이며 총 12억 1,600만원을 받았다.


앞서 나 PD는 지난해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40억 연봉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나 PD는 "돈 좀 받긴 했다. 그런데 그게 연봉은 아니다. 큰돈이라 감사하긴 하지만 기사가 났을 때 뭐라고 얘기하기가 민망했다"라고 밝혔다.


그가 받은 40억은 연봉이 아닌 급여와 성과금이 합쳐진 보수 총액이었다.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어촌편 5'


지난해 4월 공개된 CJ ENM 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나 PD가 지난 2018년도에 받은 급여는 2억 1,500만원이었고, 상여금이 35억 1천만 원이었다. 여기에 각종 보너스가 합쳐지면서 그는 총 40억 7,600만원을 벌었다.


당시에도 27억 2,700만원을 받은 이재현 회장의 보수 총액보다 높은 액수였다.


한편 나영석은 지난 2013년 CJ ENM으로 소속을 옮긴 후 tvN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여름방학' 등 다수의 히트작을 배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