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 750조 굴리는 '국민연금' 직원 4명, 마약 혐의로 적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박슬용 기자, 이정민 기자 = 경찰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이 대마초를 흡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전북지방경찰청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금운용본부 책임 운용역 A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대마초 흡입 여부를 확인하고자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검사 결과는 1~2주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진행한 소변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의 진술이 두루뭉술하고 마약 투약 시기 등이 불분명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말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7월 이들의 대마초 흡입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에 대한 자체조사를 벌여 마약과 관련한 사실을 적발한 뒤 경찰에 고발했다. 또 이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지난 9일 A씨 등 4명을 모두 해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민연금 관계자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죄송하다”면서 “절차에 따라 징계위원회 열고 A씨 등 4명을 모두 해임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지난 6월 기준 752조2000억원의 자산을 굴리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