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보고 아빠가 화낼까봐 눈치봤다는 '이병헌♥이민정 아들'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민정은 지난 13일 종영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을 통해 처음으로 주말드라마 연기에 도전했다. 극 중 이민정은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이자 윤규진(이상엽 분)과 이혼을 하게 됐다가 다시 행복한 결혼 생활을 맞게 된 송나희를 연기햇다.


송영달(천호진 분)의 네 남매 중 셋째이나 실제 서열은 1위인 송나희 역을 연기하며 이민정은 깐깐하지만 인간적인 언니의 모습을 그려냈다. 또한 윤규진 역을 연기한 이상엽과는 달달한 로맨스 연기까지 그려내면서 '나규커플'(송나희와 윤규진 커플의 별칭)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드라마가 종영하고 뉴스1과 서면인터뷰를 진행한 이민정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오케스트라 같은 드라마"라고 표현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전국 기준 37.0%(닐슨코리아 제공)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끝마친 이민정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과의 호흡은 어땠나.


▶가장 많은 장면을 함께 연기해야 했기에 서로 의지되는 부분이 많았다. 이상엽씨가 평상시나 연기할 때나 능청스럽고 자연스러운 부분이 많아서 로맨스 연기할 때 둘의 합이 잘 맞았던 게 아닌가 싶다. '나규커플'이라는 애칭도 붙여 주고, 두 사람 얼굴이 많이 닮아서 함께 나오는 모습이 보기 좋고 편안하다는 얘기도 들었다. 기분 좋았다. 첫 촬영부터 너무 싸웠던 장면들이 많았어서 처음엔 좀 힘들었다. 배우들에게 모든 연기가 어렵겠지만 싸우는 연기는 감정이 올라가고 목소리가 커지기 때문에 합을 많이 맞춰봐야 더 편하게 나온다. 그런데 감정이 쌓이는 과정없이 처음부터 싸우는 클라이맥스부터 시작해서 어려웠다. 그런데 센 걸 처음에 하고나니 기억에도 남고, 어려운 연기로 첫 스타트를 끊어서인지 그 이후의 연기 호흡이 한결 쉬워졌다.


-이상엽과 애정신에 대한 가족의 반응은 어땠나.


▶애정신은 멜로가 위주인 드라마가 아니여서 특별한 건 없었는데 아들이 '큰일났다' 반응은 있었다. 아빠는 괜찮은데 아들이 아빠 화 내겠다며 아빠의 눈치를 보더라.


-남매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는 어땠나.


▶오윤아 언니는 원래 친분이 있어 말할 것도 없이 좋았다. 송다희(이초희 분)가 송나희에게 쪼는 캐릭터로 나오는 장면들을 사람들이 재밌어 하시더라. 저는 실제 언니가 없지만 주변에 언니들이 동생들을 많이 잡는 경우들을 봤다. 수학 가르쳐주는 장면에서 실제로 다희가 엄청 긴장했다. 미안했던 게 엉덩이를 때리는 장면이었는데 이불을 덮고 있어 조금 세게 때렸는데 제 손이 매워서 그새 퍼렇게 멍이 들었더라. 많이 미안했다. 오대환 오빠는 극 중에서 엉뚱한 얘기를 해서 나희가 뭐라고 하는 장면이 많은데 그런 현실적인 장면에서 케미가 잘 살았다.


-극 중 잠깐이지만 교복을 입고 고등학생 연기를 했는데.


▶언제나 교복 연기는 재미있다.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것 같고 특히 모범생 역할이라 새로웠다.


인사이트쇼박스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가장 의지한 분은 차화연 선생님과 오윤아 언니다. 엄마처럼 언니처럼 세트장에서 대화하고 음식을 나눠 먹으며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본인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나.


▶장편과 인물이 많은 드라마는 처음인데 예전 작품들은 트리오, 관현악 4중주 같았다면 이 드라마는 오케스트라 같은 느낌이었다. 내가 치고 나와야 할 때, 내가 쉬어 줘야 할 때가 확실했던 작품이었다. 그 완급조절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부분을 맞춰가는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또 어떤 캐릭터를 만나고 싶은가.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다양한 도전을 하고 싶다. 사건을 해결하는 스릴러 같은 장르물도 해보고 싶고, 사극도 해보고 싶다.


-시청자들에게 남기고픈 말이 있나.


▶우선 오랜 주말 동안 시청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주말 황금 시간대에 본 방송을 봐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기분이 좋았다. 어린 친구들은 다운로드로도 많이 봐주셨다고 들었다. 본방이던 재방이던 다운로드건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코로나19로 다들 힘든 시기인데, 피할 수 없다면 이겨 나가야 되는 거니까 즐겁게 힘내서 이겨 나갔으면 좋겠다.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