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장례식서 섹시 트월킹 추며 '관짝 댄스'로 마지막 작별 인사한 아내

인사이트Instagram 'noticias_sincontro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엄숙해야 할 장례식장에서 관짝 위에 올라가 트월킹을 추는 여성의 영상이 공개돼 전 세계 누리꾼들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게다가 영상 속에서 춤을 추고 있는 여성이 바로 관 속에 들어 있는 죽은 남성의 아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Estacion del siglo'는 콜롬비아의 지방 도시 만타에서 열린 한 장례식장의 모습을 담을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이 도시에서 장사하던 마를론 메로라는 남성의 장례식에서 촬영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oticias_sincontrol'


그는 지난 10일 가게에 든 권총 강도에게 총 6발을 맞아 병원에 옮겨진 지 3시간 만에 숨진 것으로 전해진다.


여느 장례식장과 마찬가지로 마를론 메론의 장례식 역시 주변 지인들이 그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관을 운구하는 행렬이 이어지던 그 때, 갑자기 레게풍 음악이 크게 울려 퍼지더니 마를론의 부인이 관 위에 올라타 신나게 몸을 흔들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심지어 그녀는 엉덩이를 마구 흔드는 트월킹을 추면서 열린 관 속에 있는 남편에게 손 키스를 날리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oticias_sincontrol'


이 모습이 마치 사랑하는 남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는 것 같아 보는 이들을 애처롭게 만들었다.


해당 영상이 SNS를 통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죽었는데 어떻게 관짝 위에서 선정적인 춤을 출 수 있냐며 그녀를 비난하는 반응들도 꽤 많았다.


하지만 몇몇 누리꾼들은 부인이 격렬하게 춤을 추고 있지만 자세히 보면 처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며 갑자기 남편을 떠나보내게 된 허망함을 춤으로 승화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상 속 여성이 어떤 의도로 춤을 췄는지는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남편을 잃은 이 여성에게 무조건적인 비난을 피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