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반려견에게 주인이 "산책 간다"고 알려주는 '쏘스윗' 방법

인사이트TikTok 'themilestwin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태어날 때부터 청각 장애를 가져 소리를 들을 수 없는 강아지가 있다.


녀석은 태어나서 단 한 번도 가족들의 사랑 표현을 들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이런 녀석에게는 자신을 누구보다도 아껴주는 '사랑꾼' 가족들이 있다.


녀석과 함께하는 가족들은 소리를 듣지 못하는 녀석에게 이런 방법으로 말을 건네곤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ikTok 'themilestwins'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틱톡 계정 'themilestwins'에 올라온 영상 한 편이 게재돼 누리꾼들의 감동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영상에 등장하는 강아지 스카이는 태어날 때부터 청각 장애를 앓고 있다.


이런 이유로 다른 강아지에게 "산책 가자"라고 말하는 기분 좋은 말도 알아듣지 못한다.


인사이트TikTok 'themilestwins'


대신 주인은 녀석에게 손바닥을 펼쳐 걷는 듯한 손가락 모션으로 산책 가자는 말을 건넨다.


간단한 수화를 알아들은 스카이가 펄쩍펄쩍 뛰며 좋아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물해준다.


해당 영상은 전 세계에 퍼져 많은 이들에게 따뜻함을 전했다. 아래 사랑스러운 이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