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연휴 사흘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스1] 김태환 기자, 이영성 기자, 이형진 기자 = 정부는 추석기간 고속도로 통행량을 줄이기 위해 명절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한 고육책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국토교통부로부터 추석기간 통행료 유료전환에 대해 보고받고 논의했다"며 "2017년 추석부터 면제해 온 명절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추석 연휴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 사이에는 평소와 같이 고속도로 통행료가 부과된다. 유료 전환에 따른 수입은 휴게소 방역물품 확충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목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통행료 유료 전환 결정은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불요불급한 통행을 억제하는 효과를 위해서다. 정부는 올해 추석 방역대책으로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감염의 지역적 전파 가능성이 높아질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이동을 가급적 자제하도록 하고, 다중이용시설과 관광지 이런 부분들에 대한 방역관리대책을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