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로배우가 직접 이야기하는 한국 에로배우의 남녀 간 출연료 차이

인사이트YouTube '인력사무소TV'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에로배우의 남녀간 임금 격차가 무려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배우의 품귀가 극심한 반면, 남배우는 인재풀이 넉넉해서다.


최근 인력사무소TV에는 배우 백세리가 출연해 에로배우의 수입에 대해 털어놨다.


백세리에 따르면 여배우의 일당은 85~100만원에 이른다. 그는 영화 '두 엄마'를 하루 만에 촬영했는데, 일당 85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력사무소TV'


일당 85만원은 업계에서 평균에 드는 수준이라고 한다. 최근에는 일당이 더 올라 100만원을 조금 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밤샘 촬영을 한다고 해도 시간당 4만원을 받는 셈이다. 다만 남배우의 수입은 이 시급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한다.


백세리는 "남자 배우는 수입이 (여배우의) 거의 절반 정도"라며 "근데 남자는 프리(소속사가 없는 상태)를 뛰시는 분이 많아 자기 몫을 챙기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이가 너무 많이 나는 건 인정해야 하는데, 남자 배우는 워낙 하려는 사람이 많다. 여자 배우는 귀하고, 그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백세리는 최근 에로배우에서 은퇴, 현재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재테크의 비결을 설명해주거나 성인 배우로서의 삶에 관해 얘기하는 콘텐츠가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YouTube '인력사무소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