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시청률이 목표? 실망스럽고 화나" 최자 악플 폭격 맞자 MBC에 분노한 개코

인사이트다이나믹 듀오 최자, 개코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故 설리(최진리)를 다룬 다큐멘터리가 방영된 뒤 가수 다이나믹듀오의 최자(최재호)가 집중 비난을 당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연출한 PD는 "그럴 의도가 아니었다"라고 말한 가운데, 동료 개코(김윤성)가 일침을 날렸다.


11일 개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큐플렉스-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는 MBC 측의 보도자료를 캡처해 올렸다.


인사이트故 설리(최진리) / tvN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개코는 "제작 의도가 최고 시청률 기록이었다면 굉장히 실망스럽고 화가 난다"라고 말했다.


앞서 어제 방영된 설리 다큐는 후폭풍을 낳고 있다. 마치 최자가 설리의 인생을 뒤바꿨다는 듯한 연출이 이뤄져 최자에게 집중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설리 모친이 최자와의 연애를 반대했고, "열애설 나기 전까지는 온 가족이 다 행복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송출된 게 결정타가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gaekogeem'


이에 방송을 연출한 PD는 "최자도 설리와 똑같은 피해자"라면서 "최자가 마치 잘못이 있는 것처럼 비치게 할 의도는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발언이 전해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PD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신의 연출 의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이들이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